상단여백
HOME 재경
못자리가 한창인 농촌
요즘 농촌에서는 풍년을 기대하는 농민들의 손길이 1년 농사의 시작을 알리는 못자리에 여념이 없다. (부량면 신용리에서)

김태영  kimty@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