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금산사 조실 월주 큰스님 입적사회복지·개혁 및 평화에 헌신, 불교계 큰 별

 

금산사의 조실스님이자 조계종 총무원장(제17대·제28대)을 2차례나 역임한 바 있는 월주(사진) 큰스님이 지난 22일 법랍 67세(세수 87세)의 일기로 열반에 들었다.

  월주스님은 지난 1935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서울 중동중학교에 다니다 한국전쟁 발발로 중퇴하고 낙향했으며, 정읍농고 2학년에 재학중 깨달음을 얻기 위해 1954년 법주사에서 금오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월주스님은 금산사·개운사·영화사 주지를 지냈으며, 불교 정화운동에 앞장선 종단 개혁의 상징적 인물로 남아있다. 또한 지난 1994년 제28대 총무원장에 당선된 이후에는 '깨달음의 사회화운동'을 전개하고 노동·인권·복지·환경·통일사업 등 현대사회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자비행을 펼쳐온 불교계의 큰인물로 추앙받고 있다.

  월주스님의 영결식 및 다비식은 지난 26일 장의위원장인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주도하에 금산사에서 종단장으로 엄숙히 진행됐으며, 장례기간 중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김두관 의원 및 각계각층의 불교계 인사들이 월주스님의 극락왕생을 기도했다.

금산사에 마련된 월주스님 분향소를 찾은 시의원들이 단체로 조문하고 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