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시민기록물 공모전, '1927년 김제공립보통학교 졸업명부' 대상

  제1회 시민기록물 시집 공모전에서 '1927년 김제공립보통학교(중앙초등학교) 졸업명부'가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공모전은 '상신의 장롱 속 김제의 기록을 찾습니다'라는 주제로 진행, 총 226점의 기록물이 수집됐다.

  지난 22일 개최된 시상식에서는 '1927년 김제공립보통학교의 제27회 졸업생명부'로 교장 및 훈도, 졸업생의 명단이 적힌 소책자를 응모한 나철기씨가 대상을 전달받았다.

  김제공립보통학교의 졸업생명부는 지난 1920년대의 교육현실을 알 수 있는 귀한 자료로 부각돼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920년대 우리지역은 입학지원자가 급증해 입학난을 겪었으며, 경제적 어려움으로 수업료를 내지 못 해 학생들이 중도 퇴학되는 경우가 잦았다. 해당 기록물은 힘든 과정에서도 학교를 졸업한 93명의 명단이 나와 있어 사료적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됐다.

  이 외에도 최우수상에는 일제강점기 김제공립보통학교의 사진 등 10점을 응모한 최영숙씨와 공무원 재직시절 34년간 수령한 월급봉투와 임용장, 발령통지서, 서당교재 등 9점을 응모한 류춘영씨가 선정됐다.

  대상은 100만원, 최우수상에는 각 50만원씩의 김제사랑상품권이 수여됐으며, 선정된 기록물은 오는 9월경 전시회를 개최해 시민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대상에 선정된 김제공립보통학교 졸업생명부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