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다오코리아, 지평선산단 공장 준공38억 투자 6568㎡ 규모, 수출 전진기지로 활용

  친환경소재 활용 제조기업인 다오코리아(대표 전영천)의 지평선산업단지 내 새롭게 지은 공장이 지난달 22일 준공됐다.

  공장 투어와 주요 내빈 축사 및 공사 진행 경과보고, 오픈 컷팅식 순으로 진행된 이날 준공식에는 박준배 시장과 김영자 시의장을 비롯해 이광일 전북 코트라 지원단장과 협력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다오코리아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섬유를 활용, 친환경 운동용 매트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관련 특허 8건을 출원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각종 친환경 인증을 통해 가정용 및 상업용 매트를 출시하고 있다.

  다오코리아는 지평선산업단지 내 부지 6568㎡에 38억원을 투자, 바닥재 및 운동용 매트 제작을 위한 공장을 건립했으며, 이 곳을 향후 해외수출을 위한 전진기지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다오코리아는 이날 준공식에서 ㈜휴비스와 한국표준협회, 국가품질명장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친환경 소재 개발에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전영천 대표는 "새로 건립한 지평선산단 공장에서 혁신기업으로 거듭나 지역과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