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서예문화전시관 건립 사업 본격화?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혹평 나와

  오는 2023년 착공해 2024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서예문화전시관 건립 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보고가 지난달 2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있었다.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연면적 2천㎡ 규모로 알려진 서예문화전시관을 놓고 부정적인 따가운 시선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시가 주최한 이날 보고회에서는 전시관의 기본 성격과 추진 방향 및 기대효과 등이 논의됐다.

  착수보고회는 박준배 시장의 주재로 간부공무원과 전시관 건립 추진 자문위원 등이 참석했으며, 용역 수행기관인 숙명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책임연구원 우성호)이 서예문화전시관 과업의 전반적인 내용과 세부 연구내용, 입지 분석 및 건축계획 등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시와 건립자문위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순서로 진행을 이어갔다.

  타당성조사 용역은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 2월까지 총 5개월 동안 진행될 예정이며, 이 과정에서 설문조사·학술대회 등을 진행, 전문가 및 지역미술계와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할 방침이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서예문화전시관 건립에 대한 일부 긍정적인 이야기가 공무원들 사이에서 나온 반면 지역 미술계까지 포함한다는 점에서 '서예'에 국한된 이름에서 벗어나 각 분야를 아우를 수 있는 이름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전국적으로 이와 같은 사례를 성공시킨 지자체가 없었다는 의견도 개진돼 추후 이어질 용역 보고회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재 서예문화전시관은 건립의 필요성부터 건립 후 운영에 관한 유지보수 문제, 특정 가문 빛 내기 등 산더미처럼 쌓인 각종 문제점들로 인해 시민사회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팽배한 무용론 속에서도 무소의 뿔처럼 타당성 용역까지 맡기며 건립을 강행하려는 시의 옹고집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늘어만 가고 있다.

시가 서예문화전시관 건립을 위해 추진한 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보고회가 시청 대회의실에서 있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