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문화
아리랑문학마을 위안부상 '논란'긍정- "작가의 표현 자유 존중해야 한다"
부정- "지나친 노출로 성적 이미지 전달"

  

아리랑문학마을에 설치된 종군위안부상에 대해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아리랑문학마을에 설치된 종군위안부상에 대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논란이 일고 있는 위안부상은 아리랑문학마을 하얼빈 역사 2층 조정래 대하소설 아리랑 관련 전시실에 소설의 배경과 함께 청동 조각상으로 설치돼 있다.

 위안부상은 저고리가 풀어진 채 한쪽 가슴은 완전히 드러나 있고 나머지 한쪽 가슴도 살짝 드러난 상태이며, 벌어진 치마사이로 허벅지가 보이는 형상을 하고 있다.

  위안부상을 제작한 ㄱ작가는 "한복 저고리가 찟어져 한쪽 젖가슴이 반쯤 드러나고, 치마가 찢어져 허벅지가 드러나 고통스런 모습의 처녀"라고 종군위안부의 모습을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관객은 "작가가 설명한 것보다 노출이 많고, 아픔을 표현하는 다른 방법도 있을텐데 굳이 이렇게까지 표현했어야 하느냐"며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조선여자들의 자의적 성매매였다는 일본측주장에 부합될까 우려된다"는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위안부상에 대해 긍정적인 ㅂ씨는 "작가의 의도로 만들어진 것을 관람객의 관점에서 보는 것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일이다"며 "위안부상 뒷배경 사진속에 그상황을 연출했으므로 문제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 "바람에 휘날리는 머리카락과 치맛자락은 일본병들의 칼날에 대한 울부짖음으로 보였다"고 작품을 평가했다.

  다른 시민 ㅂ씨도 "보고와서 내내 마음이 아파 눈물이 났다"면서 "어린소녀가 먹지 못해 마른 얼굴이며, 어린 나이에 군인들을 상대해야 했던 고통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고 아리랑문학마을 조성에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시민 ㄴ씨는 "작가의 글을 읽어보기 전까진 이 조각상이 무엇을 표현하는지 애매했고, 고통스럽다는 느낌이 전혀 와닿지 않았다"는 반응을 보였고, 시민 ㄱ씨는 "끌려가는 참혹함보다는 성적 이미지 전달이 앞서서 무척 당혹스럽다"면서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른 시민 ㄱ씨도 "작가의 의도만 괜찮다면 모든걸 다 수용해야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공공장소에 설치된 작품이 관객에게 공감을 느끼게하지 못한다면 그건 작가집에 있어야 한다"고 강한 거부감을 표시했다.

  김제예총 관계자도 "가슴을 드러내지 않고도 얼마든지 아픔의 표현은 가능할 것이다"면서 "위안부상은 예술작품 이전에 시대상을 반영하는 조형물로서의 비중이 크다면 제고 되어야 할 듯 하다"고 밝혔다.

  그간 우리사회에서 많은 작품들이 외설이냐, 예술이냐의 경계에서 논란이 일어왔다. 표현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일반적 작품이 아니라 아픈역사인 위안부상으로 논란의 소지를 갖게하는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많으므로 위안부상에 대한 보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