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이낙연 총리, (주)농산 방문첨단농업 육성 의지 표명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6일 (주)농산(대표 조기심)을 방문해 첨단농업을 육성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표명했다.

  (주)농산은 자동화된 유리온실에서 일본 수출용 파프리카를 재배하면서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Agricultural Products Processing Center)를 운영하고 있는 우리나라 최고의 시설로 이낙연 총리와 함께 송하진 도지사, 김현수 농식품부 차관, 이후천 시장 권한대행, 황정환 원예특작과학원장, 조기심 대표, 박민수·박민호·김경필 청년농업인이 한자리에 모여 간담회를 가졌다.

  이 총리는 먼저, 김현수 차관으로부터 스마트팜 확산 계획에 대해 보고를 받고, 조기심 대표로부터 파프리카 재배현황을 소개 받은 후, 파프리카 생산, 선별·포장과정을 둘러보면서 농업인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 총리는 "스마트팜 원예작물의 고품질, 가격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난방비 절감 및 콜드체인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주)농산과 같은 젊고, 선도적인 농가들이 개선사항을 보급·확산해줄 것"을 당부했으며, "정부도 관련 제도개선, 기술개발 등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자리를 함께한 청년농업인들에게 "향후 10년 내에 동년배들에게 부럽다는 말을 들을 것이다"고 격려하며, "농업의 혁명적 변화에 대비하여 청년농업인들이 협업체계 등을 통해 적극 대응해 달라"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농산에서 임직원 및 청년농업인들과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홍성근 기자  hong@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