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농업인 안전보험 가격인하'산출보험료의 25%만 부담'

  지역농협에서 가입하는 농업인 안전보험의 보험료(기본1형 기준)가 지난 1일부터 기존 10만8500원에서 9만6천원으로 인하됐다.

  농업인이 농작업 중 신체상해를 입었을 경우 보상하는 농업인 안전보험의 가입자격은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만 15세부터 87세까지 농업인에 해당되며, 보험료는 국·도·시비로 75%를 지원, 실제 농가는 산출 보험료의 25%만(기본1형, 2만4천원) 부담하면 된다.

  보장기간은 1년으로 농작업 중 발생하는 상해와 특정 감염병(파상풍, 콜레라, 장티푸스 등), 농약중독 등 질병치료 시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고 또한 보험에 가입한 후 사망시 유족급여금과 장례비, 상해·질병시 치료비와 장해급여, 간병비 등을 보장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농기계 사용증가 등에 따라 농업인의 안전재해 위험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면서,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안전보험에 많은 농업인이 가입해 혜택을 보기 바란다"고 전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