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경제
"벼 제초제 알맞게 사용하세요"벼 품종별로 적정제초제 사용해야 피해없어

  농업기술센터가 저항성 잡초 방제에 많이 이용되는 벤조비싸이클린, 메소트리온, 테퓨릴트리온 함유 제초제를 뿌리기 전, 약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벼 품종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이들 성분은 논에서 발생하는 주요 저항성 잡초인 물달개비, 올챙이고랭이 등을 효율적으로 방제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제초제에 포함돼 있지만, 몇몇 벼 품종에서는 약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약해 발생이 알려진 품종으로는 찰벼, 통일계 벼 품종과 일반계 조생종인 금영, 한들, 조아미, 산들진미 그리고 초다수성 품종인 보람찬과 드래찬 등이 있다. 최근에는 통일계 교배종인 삼백벼 품종에서도 약해가 심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약해가 나타나면 엽록소를 형성하는 카로티노이드 색소 합성이 억제돼 벼 잎이 하얗게 변하는 증상을 보이고 생육이 저하된다. 상황이 여기까지 진행하면 사실상 회복이 어려우며, 점차 벼 전체가 갈색으로 변하면서 말라죽는다. 

  따라서 약해가 발생되는 것으로 알려진 벼 품종에는 브로모뷰타이드 성분이 들어 있는 제초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현재 벤조비싸이클린 함유 제초제는 73종, 메소트리온 함유 제초제는 11종, 테퓨릴트리온 함유 제초제는 6종이 등록되어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저항성 잡초 발생 증가로 이들 제초제를 사용하는 농가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약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벼 품종을 재배하는 농가에서는 제초제 사용 전에 성분을 잘 확인한 후 사용해야 한다"며 "농가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현장지도 및 사용 방법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naver.com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