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도심속 쉼터 '명상숲' 조성

  학교부지를 활용해 청소년들에게 자연학습 공간을 제공하고 지역주민들이 녹색쉼터로 이용할 수 있도록 1억2천만원을 투입, 관내 2개 학교(청하중학교·용동초등학교)에 '명상숲'이 조성된다.

지난 1월 명상숲 조성사업을 위한 공고를 실시한 결과 총 4개학교에서 신청서가 접수됐으며, 시는 서류 및 현장심사를 통해 2개학교를 선정한 후 해당 학교와 '명상숲 조성 및 관리에 대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명상숲 조성 대상지로 선정된 청하중·용동초에는 다양한 수종의 수목을 식재해 청소년들에게 자연체험 학습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지역주민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산책로·벤치 등의 편의시설 또한 적절히 배치된다.

  시 관계자는 "명상숲을 통해 학교 내 녹색쉼터를 제공하고 숲이 주는 정서적 안정감을 갖게해 자연함께 꿈을 키워나가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