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행복콜택시 시행'교통취약지역 대체수단 활용'
대중교통 취약지역 마을을 대상으로 '행복콜택시'가 운영중이다.

대중교통 취약지역 마을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공공형 '행복콜택시'가 가동됐다.

  '행복콜택시' 사업은 이번 정부의 교통분야 핵심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그동안 지자체별로 '100원택시', '마을택시', '행복택시' 등 다양한 명칭으로 시행됐고, 전북도 14개 시군에서는 '행복콜택시'로 명칭을 통일해 시행하기로 했다.

  '행복콜택시'는 마을에서 버스승강장까지 거리가 1km 이상 떨어져 있거나 버스의 운행횟수가 현저히 적어 대중교통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마을을 대상으로 시행되며, 금산면 12개 마을, 성덕 2개 마을, 봉남 1개 마을, 교월동 1개 마을 등 총 16개 마을이 선정돼 해당지역의 연고를 가진 택시운송사업자와 운송계약을 체결해 운행한다.

  택시차량 5대를 해당지역에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마을에서 각 읍면동 소재지까지 왕복운행 되도록 배치, 마을주민이면 누구라도 원하는 시간에 최소한의 비용으로 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요금은 마을에서 버스승강장까지는 100원, 마을에서 읍면동 소재지까지는 1천원만 이용자가 부담하면 된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