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국공립어린이집 전환 관련, 공유재산심의회, 해당부지 매입 '불허'

  지난 25일 열린 공유재산심의회에서 시청 A과장(공로연수)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어린이집을 사들여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전환하려 한다는 특혜의혹을 받고 있는 토지를 매입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해당사건이 일단락 됐다.

  앞서 시는 사설어린이집의 매입을 통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위해 이번 추경에 사업대상 어린이집 토지 외 이곳과 인접한 개인토지까지 4억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매입을 추진한 바 있다.

  하지만 시가 매입을 추진하려 했던 ㅇ어린이집 토지는 현재 공로연수를 받고 있는 시청 A과장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시 담당부서는 '아는 사람 땅 사주기 의혹'으로 한바탕 곤혹을 치르기도 했으며, 이 소식을 접한 어린이집연합회 회원들은 항의차 시청을 방문, 또 각종 언론에서는 불거지는 특혜의혹을 조명하기 시작했다.

  이 같은 이유로 지난달 개최된 공유재산심의회에서는 각종 의혹들로 인해 한차례 심의결정을 보류했으며, 이번 심의회에서도 같은 문제들이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위원들은 해당부지 매입에 대해 '불허'로 결론을 내렸다.

  이로서 특혜의혹은 일단 사라졌지만 사설어린이집의 국공립어린이집 전환에 대한 학부모들의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어 추후 장기임대 또를 리모델링 방식으로 국공립어린이집 전환이 이뤄질 전망이다.

  시 담당부서는 "대상지로 선정된 곳이 시청 간부 공무원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곳이다 보니 본의 아니게 특혜의혹이라는 오해를 받았지만 해당부지 매입이 불허된 만큼 앞으로는 어린이집 관계자들의과 더욱 폭 넓은 소통을 바탕으로 의견을 수렴해 원만히 일이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남성훈 기자  nam3055@gjtimes.co.kr

<저작권자 © 김제시민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