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43건)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엄마 별명이 뭔지 알아? 소프트아이스크림이야" "왜?" "애교도 많고 상냥하다는 거지" "엄마 애교 별로 없는데?" "딸한테 애교 떨...
김제시민의신문  |  2021-03-22 22:55
라인
기획- 새만금 2호방조제 관할권 확보 과정과 전망
새만금은 시작부터 논란이 많았다. 단순히 섬을 연결하거나, 만에 뚝을 쌓아 간척지를 만드는게 일반적인 간척사업이었다면, 새만금은 세계적...
홍성근 기자  |  2021-02-17 23:45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인생에 주어진 의무는 다른 아무것도 없다네, 그저 행복 하라는 한 가지 의무 뿐, 우리는 행복하기 위해 이 세상에 왔다네...
김제시민의신문  |  2021-02-17 23:33
라인
김제시민의신문이 선정한 '2020년 김제 10대 뉴스'  
코로나19로 지구촌이 긴장의 연속인 가운데 경자년이 물러나고 신축년 새해가 밝았다. 본지는 지난 한 해 동안 우리지역의 이슈가 됐던 1...
김제시민의신문  |  2021-01-17 18:38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당신은 나와 더불어 생을 구성합니다. 당신이 없다면 나는 물론, 세상도 없습니다. 당신과의 관계로만 존재할 수 있어요. 우린 동떨어진 ...
김제시민의신문  |  2021-01-17 18:29
라인
"희망을 갖고 시민 여러분 곁에서 함께 하겠습니다"
지난 한 해는 다사다난(多事多難)보다 더한 다사다망(多事多忙)의 한 해 였습니다. 전 세계적인 펜데믹 상태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김제시민의신문  |  2021-01-12 16:33
라인
 농촌마을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동행'
천둥을 동반한 큰 비가 내리던 하늘은 청명한 가을하늘을 보여주었다. 여울기자단으로 활동하며 처음으로 참여하게 된 '지역사회 재능...
김제시민의신문  |  2021-01-05 23:13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나뭇가지 사이로 하늘이 보인다. 잎을 다 떨어뜨린 지금, 우주와 소통한다. 잎이 무성하게 덮여있을 때는 몰랐는데 꼭대기 부근에 새집도 ...
김제시민의신문  |  2021-01-05 23:06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오랜만에 모임을 다시 시작했어요. 제발 코로나19가 잠잠해져서, 일상을 회복했으면 좋겠어요. 그래도 이만한 게 어디에요. 여름에 잠깐 ...
김제시민의신문  |  2020-12-09 01:00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가을이 온 것을 제일 먼저 손이 알아요. 뻣뻣해져서 핸드크림을 찾게 되더라고요. 유난히 살성이 건조해서 애를 먹죠. 특히 발뒤꿈치는 말...
김제시민의신문  |  2020-11-14 21:19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삶의 뜰에 꽃이 그득합니다. 너른 초록 잎사귀가 너풀대고, 그 사이사이에 연꽃이 살포시 피었습니다. 둥근 꽃은 신비로운 보물을 감싸 안...
김제시민의신문  |  2020-08-09 01:44
라인
김제시의회 불륜설 등장부터 현재까지
최근 시의회 남여 의원간의 추문이 꼬리를 물면서 확산되고 있었으나, 해당 의원은 "근거없는 모략적 유포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경...
홍성근 기자  |  2020-08-09 01:36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따먹지 마세요. 약 줬어요.' 빨갛게 익은 앵두가 반가워, 얼른 하나 따서 입에 넣었는데, 뒤에서 소리가 난다. 그래도...
김제시민의신문  |  2020-07-06 12:22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잠깐만' 밖에 대고 소리를 질러놓고, 동당거린다. 커피 좀 챙겨야지, 물도 한 병, 토마토도 씻어서 주섬주섬 양손에 들...
김제시민의신문  |  2020-06-15 14:12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푸나무들의 노래
79. 벚꽃 사월 첫날에, 스승님에게서 문자가 왔어요, 사월 내내 만우절인 것처럼 지내면 어떻겠냐고요, 자신을 어린아이인 양 속이고 천...
김제시민의신문  |  2020-05-09 17:28
라인
직필정론을 위해 올 한 해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김제시민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댁내 평안 하시길 기원합니다. 그리고 저희 김제시민의신문을 구독해 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흔히 세월을 흐르는 물과 같다고 하고, 때로는 쏜 화살처럼 빠르게...
김제시민의신문  |  2020-01-19 23:44
라인
자연의 품에 들다 - 소션녀의 몽골여행기
5. 아기염소 몽치 높은 고도의 몽골에, 노래를 기가 막히게 잘하는 아기염소가 살았대. 까만 털을 가졌는데 이름이 몽치였어. 셀렝가강 ...
김제시민의신문  |  2020-01-19 23:28
라인
김제시민의신문이 선정한 '2019년 김제 10대 뉴스'
다사다난했던 기해년이 물러나고 황금쥐의 해라는 경자년 새해가 밝았다. 본지는 지난 한 해 동안 우리지역의 이슈가 됐던 10대 뉴스를 선...
김제시민의신문  |  2020-01-19 23:20
라인
자연의 품에 들다 - 소선녀 몽골여행기
비얀작에서, 일몰을 기다리고 있었어요. 붉은 황토 퇴적층에 노을이 물드는, 불타는 절벽을 보려고 이곳에 왔거든요. 하지만 갑작스런 모래...
김제시민의신문  |  2019-12-14 18:52
라인
수필가 소선녀의 자연의 품에 들다 - 몽골여행기
몽골에 도착해서 곧, 초승달을 만났어요. 그믐이 지나고 삭이 시작되고 있었지요. 해가 지기 전부터, 어슴푸레하게 떠있데요. 밤마다 점점...
김제시민의신문  |  2019-11-24 21:18
Back to Top